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중앙북스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리스 신화와 여행이라는 소재를 접목한 독특한 형식의 고전 읽기. 고전 철학 연구가이자 극작가인 데이비드 스튜타드는 그리스와 터키에 있는 스물두 곳의 유적지를 소개하며 각 지역에 깃든 신화와 수많은 신과 영웅 들은 물론, 상상 속 고대 도시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신화의 배경이기도 한 유적지들의 오늘날의 경관과 지금은 사라지고 없어진 모습들을 불러내기도 하고, 신화 속 장면을 재현한 조각상과 도자기를 그대로 책에 옮겨놓았다. 호메로스, 헤시오도스, 헤로도토스, 핀다로스, 파우사니아스 등 신화를 주제로 한 글들을 남긴 서사 시인과 여행가들의 원문을 번역해 인류문명의 토대가 된 이야기들을 다시 읽는 사료로서도 충분한 가치를 발한다. 그리스 신화의 유적지를 방문하려는 여행자들에게 유익한 동반자가, 책상에 앉아 상상의 여행을 떠나려는 독자들에게는 최고의 스토리텔러가 될 것이다. 그리스 신화의 유적지에 대한 풍부한 배경지식과 함께 삽화들도 흥미를 더한다. 

저 : 데이비드 스튜타드 

 

고대 세계의 역사 발굴 작업을 주요 활동 분야로 삼고 있으며, 고전 철학 연구가, 극작가, 번역가, 고전 문학과 역사 강연가로도 활동 중이다. 영국 세인트앤드루스대학교에서 고전학으로 문학 석사와 플루타르크의 심포지움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에세이 글쓰기로 H. J. 로즈 기념상을 최초로 두 번 수상했다. 학부 시절에는 그리스 라코니아에서 윌리엄 테일러 경의 고고학 발굴 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 후 11년간 케임브리지대학과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에서 고전학을 가르쳤다. 1993년에 ‘디오니소스의 배우들’이라는 극단을 세웠고, 2004년까지 예술감독으로 활동하면서 영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장소를 누비며 번역과 각색작업을 진행했다. 한편 펭귄의 오디오북 〈메데이아〉와 〈비극의 단면〉이라는 영상물을 제작했고, 영국 영화 협회와 채널 4와 공동으로 작품 〈아리스토파네스〉를 런던 머메이드 극장에서 초연했다. 또한 2008년에는 에우리피데스의 〈트로이 전쟁 3부작〉 중 일부인 ‘알렉산드로스’와 ‘팔라메데스’를 재구성해 대영박물관에서 초연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는 『50인으로 보는 고대 그리스의 역사』, 『에우리피데스의 비극 〈박쿠스의 시녀들〉 자세히 들여다보기』, 『파르테논: 아크로폴리스의 권력과 정치』 등 다수가 있다. 

 

역 : 이주만 

 

서강대학 대학원 영어영문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번역가들의 모임인 (주)바른번역의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펩 과르디올라』, 『리퀴드 리더십』,『복잡한 문제 끔하게 정리하기』,『케인스를 위한 변명』, 『화폐의 심리학』, 『돈에 관한 모든 것』, 『그라운드스웰』, 『인재쟁탈전』,『CSI는 하이힐을 신지 않는다』, 『 법은 왜 부조리한가』, 『E.R Evolution』, 『인게이지 로이드 칸의 아주 작은 집』등이 있다. 

그리스 신화의 주무대
들어가며: 우리는 모두 작가이자 여행가다
1 올림포스 산: 세상의 모든 이야기가 시작된 곳
2 수니온 곶: 바다의 신에게 바친 땅
3 엘레우시스: 신비로운 의식의 양면성
4 델로스 섬: 밝게 빛나는 쌍둥이 신의 탄생
5 델포이: 신과 인간, 하늘과 지하가 공존하는 곳
6 에페소: 모신 숭배와 혼합주의
7 파포스: 사랑과 욕망의 정원
8 필로스: 현자의 땅에서 사기꾼이 태어나다
9 올림피아: 제우스 숭배와 제전의 발상지
10 테베: 비극과 광기, 자기애의 도시
11 티린스: 헤라클레스의 12가지 과업
12 이올코스와 펠리온 산: 반인반마와 영웅 원정대의 탄생
13 코린토스: 거짓된 사랑의 약속들
14 아르고스: 헤라의 땅, 영웅들의 고향
15 아테네: 아테나 여신의 영지, 테세우스의 왕국
16 크노소스: 사라진 문명의 중심지
17 칼리돈: 멧돼지 사냥과 황금 사과 이야기
18 스파르타: 미녀를 둘러싼 구혼자들의 혈투
19 미케네: 현실에 가장 근접한 신화의 무대
20 트로이: 신들과 인간들의 경쟁
21 이타카: 오디세우스의 방랑
22 에피라: 죽은 자들의 세계를 그리다 

가장 오래된 기록과 상상력을 찾아서
사람들은 왜 끊임없이 그리스 신화를 읽을까? 신화는 블록버스터 영화의 소재로도 자주 등장하고, 이야기 구조를 빌린 현대적 작품들로 재해석되기도 한다. 아폴론의 눈물이 깃든 히아신스 꽃이나 델포이, 엘레시우스처럼 신탁소가 있던 장소들은 고고학자나 역사학자들에게 학문적 영감을 제시하는가 하면 호메로스, 헤시오도스, 헤로도토스, 핀다로스, 파우사니아스 등 서사 시인과 여행가들에게 오래도록 문학과 미술의 단골 소재로 역할을 했다. 이러한 신화는 ‘인류의 보편성을 담은 이야기’, ‘사물과 장소에 대한 의미’, ‘문학과 미술의 영원한 영감’, ‘도시와 자연의 이야기’ 등 다양한 해석을 통해 인류의 기록으로서의 가치와 상상력의 원천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왔다. ‘역사적 사실성’을 담은 고고학의 증거로서 인간과 인간, 국가와 국가 사이의 이야기들을 엿볼 수도 있다. 여전히 미지의 세계로 남아 있는 우주의 창조 과정을 다룬 상상력의 결과물이기도 하다. 

인류의 보편성과 수많은 정서를 담은 이야기들

그리스 신화들은 시대와 지리적 경계를 초월해 전 세계 사람들에게 읽히는 이야기다. 고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수많은 신들과 그들의 탄생과 죽음, 신과 인간의 우정, 사랑, 시기, 질투, 화해, 복수 등의 주요 소재는 시간이 흘러도 끊임없이 우리의 감수성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상상력을 자극한다. 신화를 읽는다는 것은 마치 인간 자신을 향해 시공을 초월한 여행을 떠나는 일과도 같다. 특히 저자는 인류를 징벌하기 위한 대홍수와 믿음이 강한 부부의 등장 같은 소재들이 여러 문화권에서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것에 주목한다. 그리고 신화에서 인류의 공통적인 세 가지 테마를 발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첫째로 부모에 의해 버려진 아이가 왕위를 계승하기 위해 돌아온다는 설정, 둘째로 문자에 신비한 마력과 사악한 힘이 깃들어 있다는 설정, 셋째로 모험을 떠난 주인공이 역경을 딛고 타국의 공주와 사랑에 빠진다는 설정 등이다. 이러한 테마들이 변형에 변형을 거듭하여 다양한 이야기들의 모티프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신화가 곧 인류의 역사이자 변함없이 우리 인류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원천임을 보여준다. 

장소에 깃든 역사와 의미를 찾아가는 여행
고전 철학 연구자이자 극작가로서 널리 알려진 데이비드 스튜타드는 인류의 가장 오래된 구전문화인 신화를 새롭게 소개하는 현대판 서사 시인과도 같은 존재다. 그는 신들이 탄생한 올림포스 산의 창조 신화로 시작해 다양한 신들의 등장 그리고 트로이로 떠났던 오디세우스의 귀향과 그가 저승을 방문했던 이야기로 책을 마무리한다. 그리스와 터키에 걸쳐 있는 스물두 곳의 유적지를 거닐며 오늘의 도시와 자연 속에서 신화를 불러내는 이야기 전개 방식은 마치 극작품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더불어 『일리아스』, 『오디세이아』를 비롯해 핀다로스, 헤로도토스, 소포클레스 등의 수많은 고전 문헌에서 원문을 찾아 직접 번역한 인용문을 소개한다. 또한 오이디푸스의 비극이 일어난 주요 무대인 테베, 아가멤논과 엘렉트라의 비극적 운명을 떠올리며 생각에 잠기게 만드는 미케네, 테세우스가 미노타우로스를 죽인 장면을 떠올리게 만드는 크노소스, 12가지 과업을 달성하기 위해 길을 나섰던 헤라클레스의 티린스의 성채 등 신화 속 배경이 된 장소의 역사와 상상 속 장소의 현재 모습을 함께 그려낸다. 무엇보다 이 책은 인류문명의 토대가 된 신화와 서사의 현장들이 생생히 보존되어 있는 그리스 신화 여행 가이드북으로서 충분히 가치가 있다. 여행을 떠날 목적이 아니어도 그리스 신화의 유적지에 대한 풍부한 배경지식과 삽화들이 재미와 감동을 더할 것이다.  

프렌즈 베스트

베스트셀러

새로 나온 책

중앙북스 총판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