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중앙북스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테고리 [경제/경영/자기계발]

  • 2만원의 철학
    2만원의 철학
    저자 정영재 | 출간 2019.08.08
    정가 15,000원 | 정보 243쪽 / 152 * 216 mm
    구매하기

252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피트니스 업계의 게임 체인저, GOTO 
업계 최초 기업형 피트니스를 일군 구진완 대표의 ‘공유경영’ 이야기 

국내 피트니스 업계 사상 최대 액수인 252억 원의 펀딩을 받은 GOTO 피트니스의 성공 스토리를 담은 책, 《2만원의 철학》이 올 8월 초 출간된다. 이 책은 지난 9년간 49개 지점(前 새마을휘트니스), 500여 명의 직원, 1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거대한 피트니스 기업, GOTO를 성장시킨 구진완 대표의 남다른 기업철학과 직원 및 회원들에게 받는 것 이상을 돌려주는 특별한 ‘공유경영’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책이다. ‘월 2만 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깃든 피트니스 업계 이단아의 야심과 진심을 엿볼 수 있는 이 책을 통해 ‘먹튀’가 판을 치는 피트니스 업계에 새로운 스탠더드를 제시한 GOTO만의 성공 전략과 미래 전략을 살펴본다. 

 

 

정영재 스포츠 전문 기자 
중앙일보 박사급 대기자·전문기자로 구성된 ‘중앙콘텐트랩’에서 스포츠전문기자로 일하며 <중앙SUNDAY>에 ‘정영재의 스포츠 오디세이’ ‘스포츠 다큐-죽은 철인의 사회’ ‘<월간중앙>에 ‘정영재 전문기자의 레전드를 찾아서’를 연재하고 있다. 2017년 <포브스코리아>의 ‘스포츠 & CEO’ 코너를 연재할 당시 구진완 새마을휘트니스 대표를 지면에 소개하며 인연이 닿았다. 


2002년 한일 월드컵, 2006년 독일 월드컵을 현장에서 결승전까지 취재했다. 2000년 시드니,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까지 3회 연속으로 올림픽 현장을 취재한 기록을 세웠고, 중앙일보 스포츠부장 시절 2012년 런던 올림픽 취재 시 ‘올림픽은 스토리다’라는 카피를 직접 만들고 지면을 구성해 많은 이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 공을 인정받아 2013년 스포츠기자의 최고 영예인 이길용체육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연세대 국문학과, 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을 졸업했고 한국체대에서 이학박사(스포츠산업경영) 학위를 받았다. 경희대와 한양대 대학원에서 스포츠마케팅을 가르쳤고, 한국유소년스포츠학회·한국스포츠미디어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스포츠를 산업교육문화복지 등 다양한 영역들과 연계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프롤로그_동네 헬스장 형에서 252억 투자 유치의 신화를 이룬 GOTO 대표가 되기까지 

1장. GOTO, 피트니스 업계의 게임 체인저 
대한민국 최초의 기업형 피트니스 
‘신용불량자’의 긴 터널을 지나다 
피트니스 업계의 불문율을 깨다 
2만 원의 철학 
GOTO STORY_개인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여는 신 개념 피트니스 

2장.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다 
문화와 힐링이 있는 공간, 케렌시아 
트레이너를 넘어선 라이프 스타일 엑스퍼트 
월 회비, 페이백으로 모두 돌려주다 
직원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하든지 말든지 워크숍’ 
GOTO STORY_국내외 피트니스 시장 현황 

3장. 직원들의 감정을 존중하는 ‘인간 경영’ 
직원은 회사의 가장 큰 자산 
서로의 숨은 가치를 빛내는 ‘가치공유’ 시간 
브랜드와 디자인을 파는 피트니스 센터 
직원을 감동시키는 대표 
GOTO STORY_우리의 비전이 곧 업계의 비전 

4장. 피트니스 산업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글로벌 기업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반전의 공간, GOTO SUB 
아시아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 GOTO 부산 
GOTO의 오픈 컬래버레이션 서비스 
업계의 스탠더드를 꿈꾸다 
GOTO STORY_피트니스에 부는 여성 바람 

5장. GOTO, 세상 속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다 
사랑받는 기업이 되기 위한 조건 
이나모리 가즈오를 읽는 CEO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메모의 힘 
모든 재능을 내어줄 수 있는 스승 같은 CEO 

에필로그_변화를 위한 노력, 그 끝에 비상이 있기를 

동네 헬스장을 10만 회원을 거느린 피트니스 기업으로 성장시킨 
GOTO 구진완 대표의 ‘2만 원의 철학’ 

피트니스 센터는 1년 치 회원권을 팔아치우고 하루아침에 문을 닫아버리는 ‘먹튀’가 늘 문제다. 또 새해 벽두에는 누구나 단단히 마음을 먹고 PT, GX, 필라테스 같은 회원제 프로그램에 가입하지만 역시 ‘작심삼일’이 늘 문제다. 피트니스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들을 정면 돌파하며 월 회원권 2만 원이라는 파격적인 금액으로 피트니스 업계의 이단아처럼 등장한 인물이 바로 GOTO(前 새마을휘트니스)의 구진완 대표다. 그는 “피트니스 센터는 더 이상 회원들이 운동만 하는 곳이 아니라, 건강과 스포츠 관련 상품 정보가 끊임없이 제공되고, 효능이 구전되고, 매매가 이뤄지는 플랫폼”이라고 말한다. 


직원들을 생각하는 구 대표의 철학도 남다르다. 피트니스 업계에서 보기 드물게 전 직원에게 4대 보험을 적용해주고 있다. 또 매주 각 지점의 직원들과 함께 ‘가치공유’ 시간을 가지면서 기업의 철학과 가치, 비전을 공유한다. GOTO에서는 워크숍조차도 흔한 방식을 따르지 않는다. 참석을 절대로 권하지 않고(‘하든지 말든지’ 워크숍), 직원들의 재능을 살리는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자율성과 복지를 최대한으로 보장하고 있다. 2010년에 새마을휘트니스 1호점(보라매점)을 시작으로 지난 9년간 49개 지점, 500여 명의 직원, 1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피트니스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구 대표의 남다른 기업철학과 공유경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 책은 GOTO가 국내 피트니스 업계 사상 최대 액수인 252억 원의 펀딩을 받게 된 순간에만 주목하지 않는다. 초창기 사업에 실패를 거듭하며 신용불량자로 전락했지만 새마을휘트니스 1호점을 오픈하며 재기하게 된 과정들을 담아내며 한 편의 인간극장을 보는 듯한 생생함과 구진완 대표의 간절함을 전하고 있다. 퍼스널 트레이너 시스템, 페이백 프로그램 등 GOTO만의 특별한 성공 전략도 함께 소개한다. 특히 GOTO SUB처럼 국내에는 낯선 새로운 피트니스 센터 콘셉트를 도입하게 된 배경과 ‘GOTO+독서실’, ‘GOTO+건강바우처’, ‘GOTO+기업체’처럼 무한히 확장할 수 있는 미래 전략에 대한 정보들은 피트니스 업계를 넘어 다른 분야의 기업에서도 참고할 만하다.

프렌즈 베스트

베스트셀러

새로 나온 책

중앙북스 총판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