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중앙북스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버지 김병준이 대한민국 부모들을 위해 던지는
가장 솔직한 질문과 고백을 담은 책
“어떻게 키워야 하며, 어떤 가족으로 살아야 할까?”

두 딸의 아버지이자 교수, 대통령 정책실장, 교육부 장관, 대통령 정책특별보좌관 등을 지낸 김병준이 자신의 가족들과, 또 이 땅의 부모들을 위해 자신의 교육철학과 진솔한 고백을 담은 책,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을 펴냈다.

이 책은 결혼 후 아이가 생기지 않아 조바심을 내던 평범한 한 남편이자 4년이 지난 후에 비로소 첫아이, 그리고 곧이어 둘째 아이를 만나며 아이를 키우는 평범하지만 또 평범하지 않은 아버지 김병준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는 이 책을 쓰게 된 이유로 먼저 어엿한 성인이 되어 서로의 가정을 일구고 있는 두 딸에게 언젠가는 그들 부부가 아이들을 어떤 마음으로 키우고 지켜봤는지에 대한 긴 편지를 쓰고 싶었기 때문이라 이야기한다.

교육지침서가 아닌 부모의 고민과 고통을 담아낸 책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그간 아이들을 키우며 시도하고 경험했던 그만의 소통방식과 교육방식(글을 통해 대화하기, 자연 친화를 강조하는 발도르프 교육법, 종교에 대한 생각, 위인전 뒤집기 등)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그러나 아동교육이나 심리를 전공한 학자나 전문가가 아닌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이야기했기에 독자들에게 자칫 이 책이 무용담으로 왜곡되어 전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한다.
저자는 이 책에 교육에 대한 그의 철학뿐만 아니라, 그간 자신이 정계에 머물며 겪었던 수많은 시비와 고통이 자신의 가족에게 얼마나 큰 고통이 되었는지에 대한 고백도 담아냈다. 또한 법과 윤리, 도덕이 여전히 지켜지고 있지 않은 모순된 세상을 사는 이 땅의 모든 부모들이 아이들 앞에서 떳떳할 수 있기 위해서는 무엇을 생각하며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서 담담히 이야기한다. 여전히 진흙밭인 세상에서 잘살고자 할수록, 성공에 대한 욕구가 강할수록, 또 자식을 잘 키우고 싶을수록 부모는 더 떳떳하지 못하기 쉽기 때문이다. 저자는 자신 또한 자식들 앞에 떳떳하지 못한 부분이 적지 않았으며, 두 딸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떳떳하지 못한 부분들을 가리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김병준

 

1980년 지금의 아내와 결혼, 두 살 터울의 딸 둘을 키워 시집보냈다. 대구상고와 영남대학, 그리고 한국외대 대학원과 미국 델라웨어대(Univ. of Delaware) 대학원에서 공부했으며, 30년 이상 교수 생활(국민대 등)을 한 후 2018년 명예퇴직을 했다.

 

학교에서는 행정대학원장과 교수협의회 회장 등을 지냈고, 정부에서는 대통령 정책실장,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대통령 정책특별보좌관 등을 지냈다. 2016년 거국내각 총리 후보로 지명 받았으며, 2018년 7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냈다.

 

블로그 https://blog.naver.com/bjkim36 

프롤로그_ 긴 망설임 끝에

Part 1 어떻게 키워야 할까?
_ 좀 다른 생각, 좀 다른 역량의 아이를 위해
또 하나의 만남: 딸, 그리고 또 딸
글자를 안 가르쳐?
[큰딸의 글] 엄마 아빠의 교육과 발도르프
대화: 식탁 따로, 책상 따로?
[큰딸의 글] 대화
글쓰기와 글 나누기
“직접 쓰셨어요?”
플라스틱 식기, No, Thank-you!
아이의 ‘구분’과 ‘구별’
[큰딸의 글] 구별과 구분
욕 잘하면 머리도 좋아?
남의 몸에 손을 댄다는 것은?
다른 사람 몸에 손을 댄다는 것은

Part 2 어떤 학교에 보내야 할까?
_ 공부, 정상과 비정상의 뒤바뀜
시계를 못 읽는 아이
공부, 그 ‘자율’과 ‘억압’의 사이에서
[큰딸의 글] 공부
[작은딸의 글] ‘멘탈 갑’
영어 한마디 못하는 아이들 미국 학교 보내기
일본 학교, 그 무겁고 아픈 기억들
아이 키우러 강북으로
아빠의 고백, 그리고 대학 보내기
아이 ‘좀비’ 만들기: 열정도 관심도 없는 전공
[작은딸의 글] 좌절된 ‘계획’

Part 3 어떤 가족으로 살 것인가?
_ 문화와 습관으로서의 한 가족
가족, 그 동행의 의미
‘거금’ 500만 원으로 산 ‘문화’
정리하고 남은 책들
아이들의 종교와 우상
[큰딸의 글] 의문, 의심, 그리고 정체성
잠들지 않는 아빠
일하는 엄마 따라잡기
위인과 위인전의 역설
예쁜 영어 이름 짓기?
[큰딸의 글] 영어 이름

Part 4 딱한 부모들
_ 돈과 권력
딸 가진 ‘죄’, 딸로 태어난 ‘죄 ’
두 딸, ‘짐’에서 ‘힘’으로
[큰딸의 글] 아빠가 두려워했던 것
비뚤어진 세상, 그래도 바르게 가라 하는 이유
지키지 못한 맹세: 권력의 이면
[큰딸의 글] 아빠의 딸로 산다는 것

에필로그_ 긴 망설임을 끝내며: 또 하나의 고백
큰딸의 글 또 하나의 가르침
작은딸의 글 엄마 되는 준비를 하며

[부록] June’s 패밀리 탄생 비화 秘話_ 귀한 만남들
‘그레이 구락부’의 꿈
만남: 우리의 ‘키티’ 

역逆 인센티브의 세상, 그래도 부모의 존엄을 지켜야 하는 이유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바르고 선하게 살면 오히려 손해를 보거나 패자가 되는 세상, 그 보상과 징벌이 거꾸로 된 세상을 ‘역逆 인센티브 세상’이라 칭하며, 이런 역 인센티브 구조는 여전히 우리 사회의 곳곳에 산재하며 세상을 좀먹고 있다고 전한다. 온갖 규정과 규칙이 일종의 지뢰밭이 되어 있는 공직사회나 누구에게 줄을 서느냐에 따라 성패를 좌우하는 정계도 마찬가지다. 민간부문 역시 조금 나아 보일 수도 있지만 국가권력이 과도하게 개입하는 경우 별일이 다 일어나기도 한다. 저자는 이런 혼탁한 세상을 사는 아이들에게 오로지 바르고 정직하게 살라고 하는 것은 사실 어려운 일이지만 도덕과 윤리의 기준으로서의 부모의 존엄은 늘 깨어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것이 바로 온전한 부모의 숙명이자 조건이라는 것이다. 오로지 경제적인 지원과 보장의 원천으로서 존재하는 부모는 곧 무능력한 부모, 존중받지 못하는 부모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책을 집필하는 과정에서 혹여나 책이 출간된 후에 교육에 대한 자신과 아이의 진심이 독자들에게 왜곡될까 두렵기도 했다고 전한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의 근간이 되는 ‘가족’이라는 단위는 과거와 같을 수도 없고, 같아서도 안 되지만, 우리 모두가 다시 들여다보고 새롭게 다듬어갈 이유가 있기에 이런 고민의 과정을 결국 한 권에 담아냈다고 이야기한다. 

프렌즈 베스트

베스트셀러

새로 나온 책

중앙북스 총판 바로가기